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해군2함대 장교가 병사 모은 뒤…"한 명 찍어 거짓말 지시"

입력 2019-07-14 20:25 수정 2019-07-14 22: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평택 해군 부대 안에서 정체불명의 사람을 발견하고 놓치자 엉뚱한 병사가 거짓 자수를 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어쩌다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인지 국방부가 오늘(14일) 발표했는데, 장교가 사병 여러명을 불러 모은 뒤 한 사람을 찍어서 거짓말을 시켰다고 합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밤 10시쯤, 경기도 평택의 해군2함대에서 정체불명의 사람이 나타났습니다.

탄약고 경계병이 암호를 대라고 했지만 답도 않고 도망갔습니다.

해당 인물은 탄약고 근처 초소에서 경계 근무를 서던 A상병.

그런데 조사 과정에서 한 병사가 가짜로 자수했습니다.

국방부는 이 병사가 왜 거짓으로 자수했는지 경위 파악에 나섰고, 오늘 그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뒤 지휘통제실 장교가 병사 10명을 모았다고 합니다.

그러고서는 한 병사를 지목하며 거짓말을 하라고 했다는 것입니다.

이 병사는 "알겠다"고 답한 뒤 헌병대 조사에서 "흡연을 하던 중 경계병이 수하를 요구하자 놀라 도망갔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는 "해당 장교가 자체적으로 상황을 빨리 마무리 짓고 싶어했다"고 설명하고 직권남용 등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또 현장에서 발견된 오리발은 해당 부대 체력단련장 관리원의 개인 물품으로 확인 돼 '적 침투 상황'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