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최저임금 공약 못 지켜서 송구…소득주도 포기 아니다"

입력 2019-07-14 20:27 수정 2019-07-14 22:18

김상조 "국민경제 전체를 살펴봐달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상조 "국민경제 전체를 살펴봐달라"


[앵커]

내년까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리겠다는 것이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었죠. 하지만 최근 8,590원으로 결정되면서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되자 청와대가 오늘(14일) 사과했습니다. 다만 소득주도 성장 기조를 포기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브리핑에 나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부터 전했습니다.

[김상조/청와대 정책실장 : 3년 내 최저임금 1만원 공약을 달성할 수 없게 됐다. 어찌 됐건 대통령으로서 대국민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공약을 지키지 못한 배경도 설명했습니다.

누군가의 소득은 다른 누군가의 비용이라며 국민경제 전체를 살펴봐달라고 했습니다.

[김상조/청와대 정책실장 : 그 소득과 비용이 균형을 이룰 때 국민경제 전체가 선순환하지만 어느 일방에게 과도한 부담이 될 때에는 악순환의 함정에 빠집니다.] 

2년 동안의 최저임금 인상이 일자리를 가진 사람들에게는 도움이 됐지만 영세 자영업자에게는 큰 부담이었다는 지적도 인정했습니다.

[김상조/청와대 정책실장 : 이른바 을과 을의 전쟁으로 사회갈등 요인이 되고 정쟁의 빌미가 된 것은 매우 가슴 아픈 상황이라는 점을 고백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다만 이번 결정이 소득주도 성장의 포기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못박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근로장려세제, 실업부조 강화 등 간접적으로 소득을 늘려주는 대책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