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국제사회에 검증" 승부수…일 밀반출 주장 허 찔러

입력 2019-07-12 20:03 수정 2019-07-12 23: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의 경제보복에 청와대가 본격적인 반격에 나섰습니다. 오늘(12일)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는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과연 누가 전략물자를 제대로 관리하고 있는지, 함께 국제기구의 조사를 받자고 제안했습니다. 그동안 일본은 우리 잘못으로 북한에 전략물자가 흘러들어간 것처럼 이야기하며 수출을 규제했습니다. 국제사회가 모두 지켜보는 만큼 일본이 이번 우리 제안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됩니다.

먼저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우리나와 일본의 전략물자 관리 실태를 국제기구를 통해 검증받자고 했습니다.

[김유근/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 불필요한 논쟁을 중단하고 일본 정부의 주장이 사실인지 여부를 명백히 밝히기 위해 유엔 안보리 전문가 패널 또는 적절한 국제기구에 조사를 의뢰할 것을 제의합니다.]

일본 고위 인사들이 명확한 근거 없이 우리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례적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이 직접 발표했습니다.

김 처장은 일본에 대한 공식 유감을 표명하고 일본에게 검증 결과에 따를 것을 요구했습니다.

[김유근/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 우리 정부의 잘못이 없다는 결론이 나오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에 대한 사과는 물론 보복적 성격의 수출규제 조치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의 전략 물자 관리 실태도 지적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전략물자가 제3국에 밀반출되지 않도록 지난 4년간 150여건을 적발해 공개했는데, "일본도 투명하게 운영하고 있는지 자문해달라"고 했습니다.

[김유근/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처장 : 일본의 위반 사례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함께 실시되어야 할 것입니다.]

최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일본 안전보장무역정보센터의 자료를 토대로 일본이 불화수소를 북한에 밀수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