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도쿄서 한·일 양자협의…일, 격 낮추고 규모 축소

입력 2019-07-12 07: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수출 규제 조치를 시작한 지 벌써 열흘이 넘었습니다. 한·일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양국의 실무자들이 오늘(12일) 처음으로 도쿄에서 만납니다. 당초 우리 정부가 국장급 협의를 요구했지만 일본은 과장급 그러니까 실무자 정도로 협의 수준을 낮추고 대표단 규모도 축소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대표단 2명은 잠시 후 일본으로 출국합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한 한·일 양자협의가 오늘 오후 도쿄에서 진행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국장급 협의를 요구했지만 일본 측이 과장급 실무 협의를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표단 규모도 무역안보과장 등 5명에서 2명으로 축소됐습니다.

우리정부는 '양자협의'라고 밝혔지만 일본은 '협의가 아닌 설명회' 라며 만남의 의미를 축소하고 있습니다.

막판 기선잡기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이번 협의는 지난 1일 일본이 수출 규제를 발표한 이후 양국이 처음 만나는 자리입니다.

정부는 한국의 전략물자 수출 통제에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는 일본 측 주장에 대한 설명을 들을 방침입니다.

또 불화수소 대북반출 의혹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할 계획입니다.

산업부 대표단 과장 2명은 오전 9시 일본으로 출국합니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 일본 측과 국장급 논의도 추진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