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엔사 "한반도 유사시 '일본 전력제공국' 고려 안 해"

입력 2019-07-12 07:28 수정 2019-07-12 09:10

"모든 면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든 면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


[앵커]

유엔 군 사령부가 일본을 전력 제공국으로 제안하지 않았고 요청을 받은 적도 없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최근 주한 미군이 발간한 전략 문서에 "위기 시 일본 전력을 지원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겨 큰 논란이 일었죠. 그러자 유엔사는 번역 오해라고 해명을 했는데 어젯밤(11일) 보도 자료를 내고 다시 한 번 잘못된 내용이라고 못을 박은 것입니다.

최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엔군사령부가 보도자료를 내고 한반도 유사시에 전력을 받을 국가에 일본을 포함한다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사는 일본을 전력 제공국으로 제안하지 않았고 일본도 요청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논란이 된 것은 주한 미군 사령부에서 발간하는 전략 다이제스트였습니다.

유엔사의 역할에 대해 "위기가 발생했을 때 필요한 일본과의 지원, 전력 협력을 지속하겠다"고 썼습니다.

유엔사 회원국에 포함되지 않는 일본이 처음 언급되자 일본을 참여시키려 한다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이에 유엔사는 외주 업체가 영문판을 잘못 번역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일본을 통해 전력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일본이 직접 지원하는 것처럼 번역됐다는 것입니다.

국방부도 "일본은 6·25 전쟁 참전국이 아니기 때문에 전력제공국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한편 유엔사는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에 넘기고 유엔사의 영향력을 확대하려 한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