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행정처 법관-김앤장 변호사들 수차례 만나…모임명 '신기조'

입력 2019-07-09 20:57 수정 2019-07-10 13: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직 법원행정처 판사와 김앤장의 변호사들이 여러차례 사적인 모임을 가진 사실이 사법농단 재판에서 드러났습니다. 신광렬 법원행정처 기획담당관 시절에 함께 일한 전현직 판사들의 모임이어서 '신기조'라는 이름까지 붙었다고 합니다.

채윤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어제(8일) 진행된 사법농단 재판에서 검찰은 증인으로 나온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신기조'에 대해 아느냐고 물었습니다.

이름을 알고 있고 모임에도 참석했다는 답이 돌아옵니다.

신기조는 '신광렬 기획조정실'의 준말입니다.

임 전 실장을 비롯해 신광렬 당시 기획담당관과 함께 기조실에서 일한 전현직 판사들 10여 명의 모임입니다.

곽병훈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등 법원을 나와 김앤장으로 간 변호사들도 여럿 참여했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현직 판사와 김앤장 변호사들이 과거 인연을 고리로 사적인 모임을 가져온 것입니다.

이번 재판에서는 임 전 차장이 구성원인 곽 변호사를 법무비서관으로 추천한 정황도 나왔습니다.

증인으로 출석한 곽 전 비서관도 "법원행정처의 의사가 자신의 인사에 반영·참작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모임의 중심인 신광렬 판사는 2016년 정운호 게이트 당시 검찰 수사기록을 빼내 행정처에 보고한 혐의로 지난 3월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