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더위 잡는' 반가운 장맛비…영동 최대 200㎜ 예보

입력 2019-07-09 2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과 경기도를 비롯한 강원 영서에는 일주일 동안 폭염 주의보가 내려질 만큼 무더위가 이어졌는데요. 내일(10일) 오랜만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 풀 꺾일 것으로 보입니다.

김세현 기상 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일 폭염 주의보를 시작으로 오늘까지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에 더위가 계속됐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이 36.1도까지 오르는 등 폭염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내일은 2주만에 내리는 장맛비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입니다.

북서쪽에서 내려온 차고 건조한 공기와 남서쪽의 덥고 습한 공기가 만나서 발달한 장마 전선을 저기압이 북쪽으로 끌어 올리면서 전국에 비를 내리겠습니다.

장맛비는 오늘 밤 제주를 시작으로 내일 전국으로 확대되겠습니다.

강원영동과 경상해안은 100~200mm 이상, 그 밖의 지역은 20~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장마 전선과 함께 올라 오는 저기압이 동풍을 강하게 만들고 강해진 동풍이 산맥과 부딪혀 비구름을 강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장맛비는 목요일 오후 그치겠고 장마전선은 다시 남쪽으로 내려갈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