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YG 성접대 의혹' 정 마담 "유럽 원정, 양현석이 주도"

입력 2019-07-09 15:59 수정 2019-07-09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남국/변호사 : 저도 해당 프로를 봤는데요. 굉장히 흥미로운 폭로였습니다. 지금 양 전 대표 같은 경우에는 조 로우 일행들을 소개를 받아서 1회성으로 만났고 그 식사자리도 굉장히 일찍 떠났다라는 식으로 해명을 했었는데요. 거기에 완전히 배치되는 폭로가 나온 것입니다. 정 마담은 양 전 대표와 우선 굉장히 가까운 사이다, 한 6년간 알아왔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면서 조 로우 일행이 왔을 때 양 전 대표가 주도해가지고 그 자리를 만들어서 여성들을 10을 데리고 갔다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있고요. 또 그다음에 해외원정, 가서 호화 요트에서 놀았다는 이야기 굉장히 저희한테 충격적이었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것도 마찬가지로 양 전 대표의 굉장히 가까운 측근, 이 사람이 미술계에서 굉장히 큰 손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사람으로부터 유로화를 그냥 아예 돈을 현금 다발로 받았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 정 마담 "해외 원정, 수차례 술자리 양현석 주도"

· 정 마담 "미술업계 큰손 양현석 친구 돈 전달"

[앵커]

조금 전에 말씀드렸던 대로 양 전 대표의 기존 해명과 정반대로 대치되는 내용인데, 정 마담의 진술 내용을 듣고 오시죠.

[정 마담/유흥업계 종사자 (음성대역/출처 : MBC) : 유럽 갈 때 양현석이 돈을, 그러니까 양현석 친구가 저한테 돈을 전달해 줬어요. 조 로우 쪽에서 줬대요. 나한테 유로를 다발로 가져왔어요. 유로를…양현석이 나한테 이랬어. 처음에 '(조 로우 쪽에) 네 돈까지 달라고 하기는 모양새 빠지고 이상하니까 그냥 애들은 2000만원씩 주라 하고. 너는 그냥 애들 1000만원씩 나눠주고 네가 나머지 하면 된다(가지면 된다)' 이렇게 이야기한 거야. 양현석도 그냥 '너도 일을 못 하니까' 장사를 아예 못 하고 가잖아요. '그냥 이건 네가 수고비용으로 해' 이렇게 해서…내가 1억원을 왜 가져갔는지에 대한 비용은 양현석 씨가 잘 알고 있을 거예요. 자기가 시켰으니까.

· 양현석 "성접대 모른다" vs 정 마담 "YG가 시켰다"

· '여성 동원' 정 마담 "양현석 요청 때문"

· 정 마담 "양현석, 내게 1억 가져가라 해"

· 정 마담 "양현석 친구에게 2억원 상당 유로화 받아"

· 정 마담 "2차는 내가 지시한 것 아냐"

· 정 마담 "참가 여성들 몫으로 1억 배분하라 지시"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