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 언론 "한국에 추가규제 가능성…공작기계·탄소섬유 대상"

입력 2019-07-08 20:46 수정 2019-07-08 20:49

문 대통령 "한국 기업 피해 땐 필요한 대응할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한국 기업 피해 땐 필요한 대응할 것"


[앵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발표된 지 일주일 만에 2차 추가 조치가 나올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은 구체적으로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등이 규제 대상에 들어갈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사태 이후 문재인 대통령이 첫 번째 메시지를 냈습니다. 우리 기업에 피해가 발생하면 필요한 대응을 하겠다는 일종의 '경고'입니다. 다만 정부가 다각적인 대응책을 들여다 보고는 있지만 적절한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가 당장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이 추가 수출 규제를 내놓을 시점을 정부는 18일쯤으로 보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로 제3국에 중재위원회를 설치하자고 제안했는데, 18일이 우리 정부의 답변 시한입니다.

현재로서는 우리 정부가 답변을 하지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NHK는 '공작기계'와 '탄소 섬유'로 규제를 확대할 수 있다고 품목까지 구체적으로 보도했습니다.

기계를 만드는 기계인 공작기계는 자동차, 중공업 등 제조업 전반에 핵심적이고 탄소섬유는 수소연료탱크의 핵심 소재입니다.

우리나라의 산업에 치명적이면서 일본산 의존도가 높은 것들이 꼽힙니다.

일본은 '한국의 물류 안보를 믿을 수 없어 수출을 통제한다'는 식의 안보논리를 내세우고 있습니다.

이 논리로 규제를 확대할 수 있는 일본의 전략물자는 1100여가지입니다.

[심상렬/광운대 방위사업연구소장 : 코에 걸면 코걸이거든요. 어떤 기술 품목이든, 그게 안보란 이름으로 규제를 하기 시작하면 정밀 공작기계나 다른 기타 소재 분야에서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거든요.]

이런 가운데 문 대통령은 오늘(8일) 수석 보좌관회의에서 차분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다만 우리 정부도 대응조치를 내놓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