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거제 40대 남성, 전처 회사 사장 '흉기 살해'…경찰 대치

입력 2019-07-08 20:52 수정 2019-07-08 22:43

"전 부인과 만나게 해달라" 6시간째 옥상 대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 부인과 만나게 해달라" 6시간째 옥상 대치


[앵커]

경남 거제의 주상복합건물에서 40대 남성이 전처가 다니던 건설사 대표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했습니다. 이 범인은 이 건물 20층 옥상으로 달아나서 경찰과 6시간째 지금 대치 중입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구석찬 기자가 가 있습니다. 아직도 대치 중이라는데 경찰이 설득 중입니까?

[기자]

설득 중이긴 한데요.

범인 45살 박모 씨와 경찰은 계속해서 대치하고 있습니다.

저희 카메라로 현장을 한번 올려보겠습니다.

당초 19층 옥상으로 알려졌는데 확인해 보니 20층 옥상으로 확인됐습니다.

방금 전만 해도 손에 흉기를 든 박씨와 경찰 협상팀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요.

팽팽한 긴장감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사건은 오늘(8일) 낮 2시 17분쯤 일어났습니다.

박씨가 이곳 주상복합건물에 입주했던 건설사 대표 57살 A씨를 찾아가 흉기로 찌르고 옥상으로 달아났습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출혈이 심해 끝내 숨지고 말았습니다.

[앵커]

왜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고 합니까?

[기자]

박씨는 경찰에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술을 많이 마셨다, 할 말이 많으니 전처를 불러달라는 것입니다.

경찰은 박씨의 동갑내기 전처가 숨진 A씨의 회사 경리 직원으로 일해 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래서 경찰은 현재 박씨의 전처를 불러서 박씨가 A씨를 왜 살해했는지 그 배경을 집중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예를 들면 조현병이라든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도 있나요?

[기자]

경찰에 물어보니 조현병 같은 정신질환은 앓은 적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범행 과정에서 이웃주민들이 다친 사실도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비상상황이 계속되자 이렇게 거리로 나와서 계속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앵커]

경찰이 지금 앞으로 어떻게 대응을 하겠다고 합니까? 설득만 가지고 안 될 때는 예를 들어서 올라가서 어떻게 데리고 내려온다든가 하는 다른 방법이 전혀 지금 없습니까?

[기자]

경찰은 최악의 상황을 감안해 형사기동대와 경찰특공대까지 대기시킨 상태입니다.

박씨의 저항강도를 보고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최종적으로 결정을 내리겠다는 방침입니다.

소방당국도 추락 방지 매트리스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