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하노이 결렬 후 '평화체제·북미수교' 연구용역 맡겨

입력 2019-07-08 20:54 수정 2019-07-08 22:49

미, 재협상 전략 마련하며 '상응조치 구체화 작업'
한·미 북핵 수석대표 회동…상응조치 논의 전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재협상 전략 마련하며 '상응조치 구체화 작업'
한·미 북핵 수석대표 회동…상응조치 논의 전망


[앵커]

미국이 비핵화 협상에서 북한에 제시할 이른바 '상응조치'에 대해서 싱크탱크에 연구 용역을 맡긴 사실이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북한과의 비핵화 재협상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란 점에서 관심이 모아집니다.

김태영 기자입니다.

[기자]

미국이 하노이회담 결렬 이후 재협상 전략을 마련하면서 북한의 비핵화에 따른 상응조치 구체화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조치를 북한이 실행할 경우 단계적으로 북한에 제공할 체제보장 관련 조치입니다.

외교 소식통은 "미 국무부와 의회, 우리 정부가 각각 미 싱크탱크 세 곳에 북한에 제공할 상응조치와 관련한 연구용역을 맡겼다"고 말했습니다.

이 보고서가 올해 하반기쯤 나올 예정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여기에는 '평화체제'와 '북·미수교' 등의 상응조치 방안이 포함됐습니다.

외교 소식통은 "상응 조치는 그동안 미 정부가 자체적으로 검토하는 수준이었지만 하노이 회담을 계기로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준비하는 쪽으로 바뀌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 북핵 수석대표는 오는 10일을 전후로 독일 베를린에서 만날 예정입니다.

이달 말 북·미 실무협상에 대비하기 위한 차원인데, 한·미 북핵 수석대표 회동에선 북에 대한 상응조치 관련 논의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