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친박' 김재원 예결위원장 선출 잡음…계파갈등 양상도

입력 2019-07-05 15:27

'복당파' 황영철 반발…"잘못된 계파의 본색이 온전하게 드러나"
사무총장 선임 맞물려 미묘한 갈등구조…나경원 "원칙대로 처리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복당파' 황영철 반발…"잘못된 계파의 본색이 온전하게 드러나"
사무총장 선임 맞물려 미묘한 갈등구조…나경원 "원칙대로 처리하겠다"

한국당, '친박' 김재원 예결위원장 선출 잡음…계파갈등 양상도

자유한국당은 5일 진통 끝에 친박(친박근혜)계인 김재원 의원을 20대 국회 마지막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지만, 선출 과정은 개운치 않았다.

선출 과정에서 소속 의원의 탈당설까지 나왔고, 계파 갈등 양상으로까지 번지면서 한국당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예결위원장 후보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었다.

당초 한국당은 지난해 7월 김성태 전 원내대표 당시 20대 국회 마지막 예결위원장으로 황영철 의원을 내정했지만, 김재원 의원이 당시 선정 과정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뒤늦게 문제를 제기해 경선을 하게 됐다.

그러나 의총이 시작되자마자 경선 후보인 황영철 의원이 "언론인 앞에서 발언하겠다. 당을 위해 할 말이 있다"며 공개 발언을 요구했고, 원내지도부가 "관행을 지켜달라. 당을 위한 게 아니지 않느냐"고 막으면서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한 재선 의원은 "개판이다. 3선 의원들 반성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결국 의총은 시작부터 비공개로 진행됐고, 황 의원은 경선 포기 입장을 밝힌 뒤 의총장에서 나와 원내지도부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황 의원은 "1년 전 김성태 전 원내대표와 안상수 전 예결위원장과 조율을 거쳐 추인을 받았다"며 "그럼에도 나경원 원내대표가 측근을 예결위원장으로 앉히기 위해 당이 지켜온 원칙과 민주적 가치들을 훼손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잘못된 계파의 본색이 온전하게 드러난 상황을 목도할 수 있어서 대단히 실망스럽다. 내년 총선 공천을 앞두고 (갈등의) 전조를 보이는 게 아닌가 우려가 든다"며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내쫓을 때와 같은 데자뷔"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비박(비박근혜)계이자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다.

특히 황 의원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를 훼손하는 의원들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내려야 한다. 단호한 조치가 없으면 제대로 된 보수로 한 발자국도 나가지 못할 것"이라며 친박계를 겨냥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이를 놓고 '황교안·나경원 체제' 이후 잠복해 있던 계파 갈등이 표면화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친박계의 지원을 받아 원내사령탑에 오른 나 원내대표가 친박계인 김 의원의 손을 들어줬고, 이에 비박계가 반발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황 의원 역시 "우리 당에는 지금 이 상황을 가슴 아프게 공감하고 도와주려고 한 의원들도 계신다"며 "한국당이 건강하고 합리적인 보수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오히려 당내에서 크게 싸울 각오"라고 말하기도 했다.

여기에 유력한 사무총장 후보로 거론됐던 복당파 이진복 의원이 결국 사무총장이 되지 않고, 친박계 박맹우 의원이 사무총장으로 낙점된 것을 두고도 당내 친박계의 영향력이 입증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이와 별도로 같은 복당파인 박순자·홍문표 의원이 충돌하고 있는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자리 역시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작은 잡음이 있지만 당에는 원칙이 있다"며 "원칙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