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WTO 위반 아니다" 주장…뒤에는 다양한 '보복 카드'

입력 2019-07-02 20:13 수정 2019-07-02 20:13

일 정부, 한국인 '비자발급 제한' 조치까지 검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 정부, 한국인 '비자발급 제한' 조치까지 검토


[앵커]

어제(1일)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내놓았던 일본 정부는 우리 국민이 일본 비자를 발급받기 어렵게 하는 조치까지 검토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본은 보복이 아니라고 강변하고 있지만 뒤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보복조치를 준비해왔던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아베 총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방적인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먼저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자 요미우리 신문에 나온 아베 신조 총리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기자가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 강화 조치를 두고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묻자, 아베 총리는 "일본은 모든 조치를 세계무역기구, WTO의 규칙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조치는 자유무역과는 관련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면서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관계로 해왔던 조치를 수정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아베 총리의 이런 발언은 사실상 이번 규제가 한국에 대한 보복성 조치라는 것을 간접적으로 인정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역시 오늘 브리핑에서 "양국의 신뢰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됐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강제징용 피해자'의 일본식 표현)에 대해선 G20까지 만족스러운 해결책이 나오지 못한 점 등 신뢰관계가 현저히 손상됐고…]

수출 규제는 시작일 뿐 일본이 추가 보복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일본 제품의 공급을 끊거나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방안 등을 물밑에서 검토해 왔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본 입장에서는 앞으로 더 강한 보복 조치가 나올 수도 있다는 점을 강조해 한국 정부를 흔들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