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땅 밟은 첫 미국 대통령…역사 남을 트럼프 말·말·말

입력 2019-06-30 19:35 수정 2019-07-01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30일) 군사분계선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마주한 뒤 잠시 북한 쪽으로 넘어가기도 했습니다. 지난해 4·27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이 잠깐 북한 땅을 밟았던 것과 비슷한 모습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먼저 제안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침없었던 말들, 김태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자유의 집에서 나온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으로 향했습니다.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만난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갑자기 트럼프 대통령이 북쪽으로 향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역사상 첫 북녘 땅을 밟은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경계석에서 만나 제가 넘어가기를 바라십니까 물었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영광이겠다고 얘기를 했고 김 위원장이 이에 동의했습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남쪽으로 넘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만남에 대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일본에서 G20 정상회의에 참석했었고 한국에 방문하는 김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만남이 성사돼 기쁘고…]

평화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까지 함께하면서 세 정상의 역사적인 만남도 이뤄졌습니다.

사실 회동 자체도 소셜미디어를 통해서 이뤄진 것입니다.

보통의 정상회담에서는 볼 수 없던 일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회담에 응해줘서 고맙다는 마음까지 표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제가 소셜미디어에서 만나자고 이야기했을 때 만약 김 위원장이 응하지 않았다면 언론이 부정적으로 보도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만남이 성사돼 관계가 매우 좋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