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가곡 '기다리는 마음' 부르며…'다뉴브 참사' 애도

입력 2019-06-26 21: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헝가리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함께 부른 우리 가곡입니다. 헝가리에서 일어난 다뉴브강 참사를 애도하는 노래였습니다. 악단을 이끈 세계적인 지휘자 이반 피셔는 "작은 위로 나마 전하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권근영 기자입니다.

[기자]

기다림의 애끊는 마음을 담은 우리 가곡이 울려퍼졌습니다.

헝가리 오케스트라 63명의 단원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낯선 언어로 익숙하지 않은 노래를 불렀습니다.

노래를 마치고는 묵념하듯 침묵했습니다.

지휘자는 지휘봉 대신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이반 피셔/부다페스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한없이 기다리는 간절한 마음을 담은 애도곡을 준비했습니다.]

내한 공연을 준비하던 중 23명이 숨진 다뉴브강 참사가 일어나자 악단은 애도의 마음을 담아 우리 가곡 '기다리는 마음'을 골라 연습했습니다.

이 악단은 3년 전 서울에 왔을 때도 앙코르곡으로 '아리랑'을 깜짝 선물했습니다.

이 아리랑은 사고가 난 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도 불렸습니다.

부다페스트 시민들이 한국 희생자들을 위로하는 마음을 담아 마련한 추모제에서였습니다.

(화면제공 : 롯데문화재단·빈체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