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성적 낮춰 말한 건 거짓말 아니다?…또 반발 불러

입력 2019-06-25 07:58 수정 2019-06-25 1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아들의 실제 토익 점수는 황교안 대표가 말한 것보다 높았습니다. 그래서 또 논란이 되니까 황 대표 측이 성적을 높인게 아니라 낮춰서 말한 게 거짓말이냐며 반박을 했는데 그것도 또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로 청년들에게 왜 상처를 주냐는 것입니다.

노진호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죠.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할까요?]

황교안 대표는 지난 20일 숙명여대 특강 발언에 대해 기자들에게 이렇게 반문했습니다.

당시 황 대표는 스펙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는 취지로 "아들이 학점 3점도 되지 않고 토익도 800점 정도인데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했습니다.

이후 취업 특혜 논란 등이 일자 그날 바로 "아들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이라고 정정했습니다.

그러자 온라인 등에서는 "스펙 없이 취업할 수 있다는 현실과 동떨어진 가공의 이야기를 전해 오히려 청년에게 상처를 줬다"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이런 지적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원론적인 얘기만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최근에 하신 여러분들의 말씀, 잘 경청하도록 하겠습니다.]

정치권에서도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은 "소설과 현실의 거리 만큼이나 청년과 꼰대의 거리가 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