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협상 전망 더 어두워져…7월 추경안 처리 불투명

입력 2019-06-25 07:17 수정 2019-06-25 11: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보신 대로 국회 정상화 합의는 2시간 만에 백지화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선거제와 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등 핵심 쟁점에 대한 의견 차이가 드러나 여야 협상은 더 어두워졌습니다. 정부가 요구해온 7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도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관측입니다.

유선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국당 의원들이 불참한 채 진행된 시정연설에서 빠른 추가경정예산, 추경 처리를 당부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늦어도 7월부터는 추경을 집행할 수 있도록 국회가 신속히 심의하고 처리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요청드립니다.]

하지만 국회 정상화가 무산되면서 추경 심사에도 제동이 걸렸습니다.

3당 원내대표들은 애초 오는 28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선출하고 당일 예결위 추경 심사를 시작하는 방안에 합의했습니다.

이 합의대로 진행되면 7월 중하순에는 추경을 처리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최종 통과 시점을 장담할 수 없게 됐습니다.

하루 만에 극적인 합의 성사와 예상치 못한 백지화의 냉·온탕을 오간 여야의 협상 전망이 더 어두워졌기 때문입니다.

3당 교섭단체는 협상 재개까지 짧지 않은 냉각기를 거칠 것으로 보이는데, 뚜렷한 돌파구도 보이지 않습니다.

한국당 의원 대다수가 강경론을 들고 나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논의는 물론 추경 처리도 난항이 예상됩니다.

한국당이 정부의 경제 정책 비판을 위한 경제청문회 등을 거듭 요구한다면 여야 대치 국면이 9월 정기국회까지 이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