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폭염 속 18개월 아기 '차량 안 방치'…결국 숨져

입력 2019-06-25 08:39 수정 2019-06-25 09:28

미, '차 안 방치'로 한해 평균 아동 38명 사망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 '차 안 방치'로 한해 평균 아동 38명 사망


[앵커]

미국 텍사스에서 뜨거운 차 안에 방치됐던 1살 아기가 숨졌습니다. 아기 아버지가 30도가 넘는 더운 날씨에 아기를 차에 두고 일을 하러 가면서 생긴 일입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기 아버지는 현지시간 22일 오전 11시쯤 차에 18개월 된 아들을 둔 채 일을 하러 갔습니다.

다시 차로 돌아온 시간은 오후 4시로 5시간이나 흐른 뒤였습니다.

아기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미 숨을 거 둔 상태였습니다.

이 날 최고기온은 섭씨 33도, 현지언론은 차 내부 온도는 57도에 가까웠을 것으로 보도했습니다.

앞서 댈러스 북쪽 오브리에서도 4살짜리 아이가 뜨거운 차 안에서 의식불명인 채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미국에서 매년 더위 속 차 안에서 숨지는 어린이는 평균 38명입니다.

올해에만 벌써 1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전문가는 바깥 온도는 높지 않더라고 차 안 온도는 금방 올라간다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섭씨 22도 정도의 날씨에도 차 안 온도는 1시간만에 47도까지 오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잇단 사고에 경찰은 단 1분이라도 아이를 차에 두고 내리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