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폼페이오 "북한만 준비되면 당장…" 실무협상 재개 기대

입력 2019-06-24 20:32 수정 2019-06-24 22: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친서 교환을 계기로 북·미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습니다. '북한만 준비되면'이라는 전제로 당장에라도 논의가 가능하다고까지 했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동 순방길에 오른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확인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 실제 편지가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친서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중요한 논의를 재개할 수 있는 좋은 토대를 제공해주기를 바랍니다.]

이어 북한과의 실무협상 재개 가능성이 실제 매우 커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북한만 준비되면 말 그대로 당장에라도 논의를 시작하겠다는 표현도 썼습니다.

백악관 대변인도 북·미 정상이 서신 교환 등을 통해 계속 소통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멋진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했습니다.

어제(23일)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두고 '흥미로운 내용'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미국이 이렇게 적극적으로 나선 데는 중국과의 무역 담판을 앞둔 시점과 북·중 밀착 구도, 또 이란과의 갈등 확대 등이 친서 외교와 맞물려 북·미 협상을 우선순위로 끌어 올린 것이라는 해석입니다.

일단 대화 재개를 위한 환경은 갖춰져 가는 분위기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