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25일까지 '30도 넘는 더위'…경기·강원 등 소나기 예보

입력 2019-06-23 21:17 수정 2019-08-07 1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3일)은 내륙 지방의 낮 최고 기온이 30도 가까이 오르는 등 뚜렷한 여름 날씨였습니다. 이런 더위는 모레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경기도 일부 지역에는 폭염주의보도 내려집니다.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탁트인 하늘에 뭉게구름이 펼쳐지고 야외수영장은 나들이를 나온 사람들로 붐빕니다.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자 양산과 텐트로 만든 그늘에 시민들이 옹기종기 모입니다.

오늘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31도를 기록했습니다.

대전 29.6도, 광주 29.4도, 강원 홍천 31.1도 등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올랐습니다.

30도를 넘나드는 더위는 모레까지 계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내일 낮 최고 기온은 서울은 32도, 춘천과 대구, 대전은 31도, 광주 30도, 부산 25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더 덥겠습니다.

평년보다 4도 가량 높은 수치입니다.

특히 경기 내륙 지방은 33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겠습니다.

내일 오전 10시부터 경기 광주와 가평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집니다.

비 소식이 있는 곳도 있습니다.

내일 새벽 경기 동부와 강원도, 충북과 경북 북부지방에는 5mm 가량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또 강원 영서지방과 남부 내륙지방에는 오후 한 때 소나기가 오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