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산고 '자사고 취소' 후폭풍…여당 내 문제 제기도

입력 2019-06-21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 사립고 지정이 취소된 것과 관련해 여당에서도 강하게 문제가 제기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정세균 의원 등이 공개적으로 비판한 데 이어 다음주에는 국회에 전북교육감을 불러 현안 질의를 할 예정입니다. 또 당정 협의를 통해 교육부가 취소 결정을 거부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습니다.

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상산고 지정 취소 문제를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조승래/더불어민주당 의원 (국회 교육위 간사) : 전북교육감이 상임위에 출석하게 돼 있어서 평가 기준이 다른 지역과 다르게 예를 들면 80점으로 한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인지 그 이유가 타당한 것인지 등을 포함해서 그 과정에 대해서 짚어보고…]

상산고는 전북교육청이 정한 커트라인 80점에서 0.39점이 부족했습니다.

다른 지역은 기준점이 70점입니다.

고교 평준화에 찬성하는 정세균 전 국회의장도 "타지역 자사고에 비해 건실하게 운영을 해왔는데도 탈락한다면 형평성 문제가 불거지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전북 교육감이 자기 고집대로 무리하게 추진했다는 시각이 있다"며 "정무적 판단을 해야할 필요성을 느끼고 있다"고 했습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전북 지역을 포함해 전국 자사고 학부모들의 반발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당 내에서는 당정 협의를 통해 교육부가 부동의 권한을 행사하는 것을 논의해야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방 교육청이 자사고 지정을 취소하려면 교육부 장관의 동의를 얻어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