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왜 넘어왔나' 못 밝히고…북 주민 2명 조기 송환한 국정원

입력 2019-06-20 20:27 수정 2019-06-20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사건에는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점들이 있습니다. 어제(19일)도 저희들이 이 의문점들을 좀 정리해봤습니다마는 여전히 남는 것, 그 중에서 대표적인 것은 이들이 고의로 남쪽으로 온 것인지 아니면 그냥 우연히 내려온 것인지 하는 것이지요. 국정원 스스로도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하는데 이미 2명은 돌려보냈습니다. 이것도 쉽게 납득이 안 된다는 평가입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원은 북한 주민들이 처음부터 넘어오려 한 것으로 보인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이혜훈/바른미래당 의원 (국회 정보위원장) : 고기잡이를 하고 갑자기 방향을 틀어서 남하한 것이니까 처음부터 귀순 의도는 있었던 것 같은데…]

하지만 이후 설명은 조금 다릅니다.

첫 조사 때 4명이 모두 북한에 돌아가겠다고 했다가 나중에 2명이 마음을 바꿔 남았다는 것입니다.

'처음부터 넘어오려 했다'는 것과 '북으로 돌아가려다 뒤늦게 마음을 바꿔 남았다'는 설명은 앞뒤가 맞지 않습니다.

국정원은 증거가 부족하다고 했습니다.

[이혜훈/바른미래당 의원 (국회 정보위원장) : (북위) 38도 20분까지는 현재 GPS 흔적이 남아 있는데 그 이후는 남아 있지 않아서 진술에 의존하고 있는데…]

그런데 국정원은 이미 2명을 북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의존할 진술 자체도 이제 줄어든 것입니다. 

국정원은 "귀국 요청서를 쓰면 특별히 입증할 것이 없는 한 돌려보내는 것이 맞다"고 설명했습니다.

야당 국회 정보위원들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입니다.

입증할 것도, 조사할 것도 많은데 국정원이 너무 빨리 돌려보낸 것 아니냐는 지적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