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안자료 vs 공개자료…손혜원 '목포 문건' 공방 예고

입력 2019-06-20 21:05 수정 2019-06-20 23: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검찰 수사의 골자는 손 의원이 보안 자료를 넘겨 받아서 그 안에 있던 정보로 목포의 땅과 건물을 사들였다는 것이지요. 결국 보안 자료가 맞느냐 아니냐에 따라서 손혜원 의원의 의혹의 실체도 달라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모두 좀 말들이 다른 부분이 있어서 실체 파악이 좀 어려운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상엽 기자, 전 시장과 현 목포시의 입장이 다른 것도 있고, 또 아침에 보니까 같은 목포시 안에서도 의견이 좀 다른 것도 있는 것 같아서 결국은 전부 지금 재판부로 넘기고 있는 그런 상황이잖아요? 

[기자]

네 맞습니다.

[앵커]

우선 손 의원이 보안 자료가 아니라고 주장하는 근거는 뭡니까?

[기자]

이른바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 자료'가 당시 1주일 전에 열린 주민 공청회에서 이미 공개가 됐다는 것입니다.

시민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고 하는데 그 자리에서 "목포시가 주민들에게 이미 발표했다. 공개했다. 그래서 보안 자료가 아니다" 이렇게 얘기하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이상엽 기자는 검찰, 전 목포시장, 지금 목포시 관계자 다 이제 밀착 취재를 한 결과를 가지고 지금 이야기하는 것이지요?

[기자]

모두 했습니다.

[앵커]

그러면 손혜원 의원의 주장에 대한 검찰의 입장은 그럼 뭡니까?

[기자]

검찰도 일단 이 자료 내용을 공청회에서 화면에 띄운 것은 맞다고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참석자들에게 자료를 배포하지는 않았다." 그렇기 때문에 밖으로 유출되지도 않았다는 것입니다.

또 당시 목포시 관계자들이 "이 자료는 보안이다. 그래서 나눠줄 수 없다. 알리면 안 된다" 이렇게 분명히 말했다는 진술을 받았습니다.

당시 목포시장도 검찰에서 보안 자료가 맞다는 진술을 얘기를 했다고 합니다.

[앵커]

그래요? 그러면 공청회에서 공개됐다는 자료하고 1주일 뒤에 손 의원이 건네받은 자료가 똑같은 내용입니까? 이 부분도 중요해 보이는데요.

[기자]

그래서 오늘 취재진이 검찰을 통해 이 부분도 확인 해 봤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공청회에서 공개했다고 하는 그 자료가 실제 손 의원이 받은 내용과 다르다고 했습니다.

이미 공개된 자료를 받았다는 손 의원 주장이 성립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반면 손 의원은 "공청회 자료에서 일부 내용을 발췌한 것일 뿐이지 다르지 않다"고 했습니다.

[앵커]

'바꾼 것이 아니라 발췌했다'라는 그런 주장이잖아요.

[기자]

손 의원 주장은 그렇습니다.

[앵커]

오늘(20일)은 당시 목포시장이 보안자료가 아니라면서 공개적으로 입장을 냈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또 검찰 조사 때하고 입장이 달라진 것인지 같은 것인지 박 전 시장하고 직접 통화를 했다면서요?

[기자]

직접 통화했습니다.

박홍률 전 목포시장은 검찰 조사에서도 자신은 비밀이 아니라고 계속해서 부인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조서에는 그렇게 돼 있지 않다 이렇게 질문을 했는데.

[앵커]

조서에는 "비밀이라고 했다"고 박 전 시장이.

[기자]

검찰에 따르면.

그래서 질문을 했는데 검찰 입장에서 신문이 됐지 않았을까 이렇게 생각이 된다고 했습니다.

[앵커]

무슨 얘기입니까? 검찰 입장에서 신문이 된 것이다. 검찰은 그것이 박 전 시장이 비밀이라고 얘기했다고 상정해 놓고 질문을 하고 박 전 시장은 그 신문에서 비밀 아니다라고 얘기했는데 검찰이 자기들 입장대로 써버렸다 그런 얘기가 되나요?

[기자]

저도 그것이 궁금해서 검찰에서는 보안자료가 맞다고 진술했다고 들었다, 그런데 보안자료가 아니라고 하시니 설명을 좀 해 달라라고 하니까 "질문을 많이 받았고 답을 하는 과정에서 검찰 입장에서 해석이 되지 않았겠느냐." 이렇게 얘기를 했습니다.

[앵커]

글쎄요, 조서라는 것이. 그렇게 신문에서 조서를 만들면 그 조서에 대해서 본인도 또 나중에 이렇게 보면서 검토하고 도장도 찍고 나오고 그러지 않습니까?

[기자]

그러면서 "최종 판단은 법원에서 가려져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면서 조서 내용을 좀 들여다봐야 될 것 같습니다, 재판 과정에서.

[앵커]

알았습니다. 그것은 재판 과정에서 나오게 돼 있다는 얘기죠?

[기자]

그렇습니다.

[앵커]

목포시 입장은 정확하게 어떤 것입니까?

[기자]

목포시도 입장을 냈는데요.

보안자료가 맞다, 아니다 이렇게 명확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해석과 판단은 사법기관의 몫이라고만 했습니다.

지금 결론적으로 목포시와 당시 목포시장 그리고 검찰의 입장이 모두 다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재판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벌어질 수밖에 없게 됐습니다.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검찰 수사로 매듭을 짓지 못하면서 논란을 부추기는 모양새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