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동남권 신공항' 국무총리실서 재검토…'후유증' 불가피

입력 2019-06-20 21:34 수정 2019-06-20 22: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디에 짓느냐를 놓고 논란이 컸던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국무총리실에서 다시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새 공항 대신 김해공항을 늘리겠다는 국토부 계획에 부산과 경남 지역의 반발이 크자 양측이 이렇게 합의한 것입니다. 하지만 16년을 끌어온 어려운 문제라서 다시 어떤 결정이 나오든 후유증을 피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김해 신공항 건설이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김경수/경남지사 : 경남권 관문 공항으로서 김해 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그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

3년 전 정부는 김해공항을 확장해 동남권 신공항으로 삼기로 했습니다. 

경남 밀양, 부산 가덕도 등이 후보지로 올랐지만 기존 김해공항의 활주로를 늘려 쓰는 것이 낫다는 결론을 내린 것입니다.

하지만 부산·울산·경남 지자체장들은 가덕도에 새로운 공항을 지어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결국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지자체장들이 만나 김해 신공항 사업을 계속 추진할지 다시 검증받기로 했습니다.

총리실에서 논의한 뒤 결정에 따르기로 한 것입니다.

언제까지, 어떤 방식으로 검토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공이 총리실에 넘어갔지만 양측의 입장 차이가 커 조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총선을 앞두고 다른 지자체와 야당이 반발하면서 자칫 지역 갈등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대구시와 경상북도, 자유한국당 지역 의원들은 예정대로 김해 신공항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당초 국토부는 상반기 안에 김해 신공항 기본계획을 확정해 2026년 완공할 계획이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