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취소 결정적 이유는 '전북교육청 감사'

입력 2019-06-20 12:09 수정 2019-06-20 12:10

총 100점 중 5점 감점…사회통합전형 선발·회계 적정성도 낙제점
학생 충원율·학생 1인당 장학금·교육시설 등 15개 항목은 만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총 100점 중 5점 감점…사회통합전형 선발·회계 적정성도 낙제점
학생 충원율·학생 1인당 장학금·교육시설 등 15개 항목은 만점

전주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 취소에 결정적 영향을 준 평가 항목 가운데 하나가 '전북도교육청의 감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전북도교육청이 밝힌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 결과에 따르면 31개 평가 항목 가운데 가장 많은 감점을 받은 것이 '감사 등 지적 및 규정 위반 사례'다.

총 100점 가운데 5점이 감점됐다.

상산고의 평가 점수가 총 79.61점으로 기준치인 80점에 불과 0.39점 부족했던 것에 비춰보면 상산고의 생사를 좌우한 핵심 요인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다.

이 감점은 전북도교육청이 2014년과 2018년 상산고에 대해 감사를 벌인 결과를 근거로 했다.

전북교육청은 다만 구체적인 감사 결과와 감점 사유는 밝히지 않았다.

상산고 측은 이에 대해 재지정 취소를 위해 부당하게 감사 결과를 적용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전북교육청이 2018년 감사 결과만을 적용해야 했는데 2014년 것까지 포함해 감점 요인이 커졌다는 것이다.

상산고 관계자는 "2015년 자사고로 재지정됐기 때문에 그 이전인 2014년 감사 결과는 제외해야 한다"며 "전북교육청에 항의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은 이에 대해 "탈락시키기 위해 계획을 세우고 추진한 것은 전혀 없다. 정해진 절차와 매뉴얼에 따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나머지 항목에서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4.0점 중 1.60점)과 교비 회계 운영의 적정성(2.0점 중 0.80점), 교원 1인당 학생 수 비율(2.0점 중 1.20점) 등이 낙제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항목은 기회균등과 사회 다양성 확대를 위해 저소득층이나 특수교육 대상자 등을 얼마나 많이 선발했느냐를 평가하는 것이다.

반면에 학생 충원율, 기초 교과 편성비율, 학생 1인당 평균 장학금, 교육시설 확보 정도, 학생 및 학부모, 교원의 학교 만족도 등 15개 항목은 만점을 받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