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배, 무기라도 실렸다면…" 인근 주민들 불안 호소

입력 2019-06-19 20:19 수정 2019-06-19 23: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삼척항 인근 주민들은 구멍 뚫린 해상 경계에 불안감을 호소했습니다. 정부 발표를 믿지 못하겠다는 목소리도 높았습니다.

오선민 기자가 전합니다.

+++

북한 어선이 삼척항 부두로 들어올 때 포착된 모습입니다.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고 방향을 틀어 유유히 부두로 들어옵니다.

주민들은 허무하게 뚫려버린 해상 경계 시스템에 불안해하고 있습니다.

[A씨/주민 : 우리나라 안보가 그 정도밖에 안 되나…무기를 소지하고 왔을 땐 어떻게 되느냐 이거야.]

[B씨/주민 : 레이더망이 다 필요가 없잖아. 돈 들여서 해 놓은 거.]

특히 북한 어선이 북방한계선에서 130km나 떨어진 삼척으로 오기까지 당국이 전혀 몰랐다는 사실을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OO호 선장 : 그보다 더 작은 부표 같은 것도 깜깜할 때 들어와도 레이더 돌려서 (확인해서) 조업을 다 하는데…]

북한 어선을 파도가 일으키는 반사파로 인식해 몰랐다는 군 당국의 해명도 의혹만 더 키우고 있습니다.

[OO호 선장 : 파도가 높아서 배가 작아서 레이더상에 안 잡히고 그런 건 말이 안 되죠.]

이런 상황에서 정부의 애초 발표마저 일부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나면서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C씨/주민 : 이름이 안 쓰여 있고 영어 같은 이상한 게 쓰여 있더라고. 저게 보통 배가 아니구나 그랬는데.]

[A씨/주민 : 복장에다가 모든 게 (정부 발표랑) 너무 안 맞는다 이거야. 이해가 안 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