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끼줍쇼' 안재모 "최연소 연기대상"…영광의 시절 회상

입력 2019-06-19 15:45

방송: 6월 19일(수)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6월 19일(수) 밤 11시

'한끼줍쇼' 안재모 "최연소 연기대상"…영광의 시절 회상

배우 안재모의 영광의 시절에 대한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19일(수)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전설의 드라마 '야인시대'의 주역 안재모와 이원종이 밥동무로 출연해 중구 장충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안재모와 이원종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얻은 드라마 '야인시대'에 대해 이야기 했다. '야인시대'는 몽골에서 시청률이 80% 정도가 나올 정도로 높은 인기를 얻었다.

또한 강호동은 안재모가 '최연소 연기대상 수상자'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워했다. 안재모는 "당시 24세였는데, 남자 배우 중에서는 최연소였다"라고 덧붙이며 상을 '싹쓸이' 했던 지난 날을 추억했다. 하지만 이내 "그런 시절이 또 언제 오겠나"라고 한숨을 쉬기도 했다. 

한편, 한 끼 도전을 위해 장충동에 들어서자 이원종은 국립극장의 대극장 무대에 섰던 과거를 회상했고, 강호동은 백상예술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경규 역시 동국대 졸업 공연을 국립극장에서 했다며 추억에 젖어들었다.

하지만 안재모는 "동국대 원서 넣었다가 떨어졌다. 국립극장에도 서본 적 없다"고 말하며 의기소침해했다. 벨 도전에서도 지독한 악연이 이어졌다. 고장 난 초인종과 연이은 무응답에 당황한 안재모에게 강호동은 "동네랑 안 맞다"고 단호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 안재모의 전성기 시절 에피소드는 19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 장충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