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택시기사 5명 중 1명 폐질환 의심…미세먼지 심한 날 증상 악화

입력 2019-06-19 11:28

서울아산병원, 택시기사 159명 분석…"차 안에 외부공기 유입 막아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아산병원, 택시기사 159명 분석…"차 안에 외부공기 유입 막아야"

택시기사 5명 중 1명 폐질환 의심…미세먼지 심한 날 증상 악화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쉽게 노출되는 택시기사 5명 가운데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질환이 의심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기침이나 가래, 콧물, 코막힘 등 호흡기 증상이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은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대상으로 호흡기내과 전문의 진료, 흉부 X-선 및 폐기능 검사와 설문조사를 한 결과 17.6%(28명)에서 폐질환 의심 소견이 발견됐다고 19일 밝혔다.

폐질환이 의심되는 택시기사 가운데 39.2%(11명)는 만성폐쇄성폐질환, 14.3%(4명)는 천식과 폐암이 의심돼 정밀검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흡기 검사와 함께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65%(103명)가 평소 기침, 가래, 콧물, 코막힘,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62%(64명)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 이런 증상이 더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택시기사의 70%(112명)는 현재 흡연 중이거나 과거 흡연한 적이 있었다. 흡연 경험이 있는 택시기사의 63.4%(71명)는 평소에 호흡기 증상이 있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62%(44명)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 호흡기 증상이 심해진다고 호소했다.

한 번도 흡연을 한 적이 없는 비흡연자(47명) 중에도 평소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가 68%(32명)였고 이 가운데 62.5%(20명)가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호흡기 증상이 더 심해진다고 답했다.

평소 호흡기 증상이 없는 택시기사(56명)의 20%(11명)도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숨이 차거나, 가래가 나오고, 기침이 나오는 등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이세원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도 운전해야 하는 택시기사들은 폐질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평소 심호흡, 상체 근력운동과 꾸준한 유산소 운동을 통해 호흡근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오래가는 감기나 만성기침 등을 방치하지 말고 적절한 치료를 받고, 정기적인 검진과 금연을 실천해야 한다"며 "특히 미세먼지가 많은 날 외부 공기가 실내로 유입되지 않도록 항상 내부순환 버튼을 켜고, 차 안에 있더라도 가급적 마스크를 쓰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만성폐쇄성폐질환이나 천식 같은 폐질환을 앓고 있는 경우 응급약을 상비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