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문 대통령 사위 취업 과정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

입력 2019-06-18 18:35

"문 대통령 손자, 정당한 절차 거쳐 학교 다녀…청, 친인척관리 소홀함 없다"
"곽상도, 대통령 어린 손자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악의적 행태 중단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 대통령 손자, 정당한 절차 거쳐 학교 다녀…청, 친인척관리 소홀함 없다"
"곽상도, 대통령 어린 손자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악의적 행태 중단해야"

청 "문 대통령 사위 취업 과정서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

청와대는 18일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 서모 씨가 태국에서 취업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취업 과정에서 국가기관이나 공공기관 등으로부터 그 어떤 특혜나 불법도 없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데 이어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 체류와 관련해 어떤 불법이나 탈법이 없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딸 다혜 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곽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고 대변인은 "대통령의 손자는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학교에 다니고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곽 의원은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이다. 대통령 가족의 집 위치, 학교, 직장 등 사적 정보의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인지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려는 행위가 국회의원의 정상적인 의정활동인지 묻고 싶다. 비상식적이고 도를 넘는 악의적 행태를 당장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과 가족의 경호 및 안전에 (직결된 사안은)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곽 의원은 잘 알 것이며, 모른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의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거듭 지적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곽 의원에 대한 법적 조치 계획도 있나'라는 물음에 "필요하다면 (조치를 할 것)" 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경호와 안전 등의 문제 때문에 더 구체적으로 말하기는 힘들다"면서도 "청와대는 대통령의 친인척 관리에 있어 소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문 대통령의 사위가 곽 의원이 언급한 회사에서 일한 것은 사실인가'라는 물음에는 "말씀드릴 부분이 없다"고만 답했다.

아울러 곽 의원이 '이욱헌 주태국대사는 대통령 딸 가족과 관련된 사항을 전혀 모른다고 하는데, 교포들은 대통령 딸 가족이 대사관 직원의 도움을 받는다고 한다'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어떤 상황에서 그런 얘기가 나왔는지 확인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

앞서 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씨가 태국 방콕 소재 '타이 이스타제트'라는 회사에 취업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