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람이 분다' 심상치 않은 변화의 바람이 분다! 김하늘 오열 포착

입력 2019-06-18 14:32

김하늘이 마주한 진실은? 궁금증 증폭
제작진 "도훈과 수진, 진심 마주 볼 수 있을까? 감성 더 짙어질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하늘이 마주한 진실은? 궁금증 증폭
제작진 "도훈과 수진, 진심 마주 볼 수 있을까? 감성 더 짙어질 것"

'바람이 분다' 심상치 않은 변화의 바람이 분다! 김하늘 오열 포착

'바람이 분다' 김하늘이 무너져 내리며 심상치 않은 전개를 예고한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 측은 8회 방송을 앞둔 18일, 수진(김하늘 분)의 위태로운 모습을 포착해 궁금증을 증폭한다. 속절없이 무너져 내린 수진의 눈물은 또 다른 변화의 바람을 암시하며 기대를 높인다.

지난 7회 방송에서는 도훈(감우성 분)이 아람(홍제이 분)에 이어 수진과 재회하는 모습을 그렸다. 나비매듭을 만들어주며 아람에게 '나비 아저씨'로 각인된 도훈. 사라지는 기억에도 수진과 아람만은 붙잡으려 노력했지만, 증상은 깊어져 갔다. 면허증을 반납하고 영정사진을 찍고 수진에게 재산을 증여할 준비까지 하며 떠날 준비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수진은 갑자기 나타난 도훈의 존재에 불안해했다.

도훈과 수진은 5년 만에 길 위에서 다시 만났다. 애써 이별했지만 먼 길을 돌아 다시 마주한 도훈과 수진의 인연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위태로운 수진의 모습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도훈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항서(이준혁 분)와 수아(윤지혜 분)를 찾아간 수진의 얼굴엔 웃음기가 사라졌다. 서 있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하얗게 질린 표정과 차가운 눈빛을 마주한 항서와 수아의 굳은 얼굴도 심상치 않다. 결국 무너져 내린 수진을 보며 눈물을 흘리는 수아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다시금 도훈과 수진 사이에 부는 바람이 어떤 감성으로 휘몰아칠지 궁금해진다.

오늘 방송되는 8회에서는 도훈과 수진의 재회로 또 한차례 변화를 맞는다. 수진은 아람을 홀로 키우며 행복을 찾았다. 기억을 놓치는 증세가 잦아진 도훈은 요양원 입소를 앞둔 마지막 길목에서 수진을 만났다. 운명적인 재회를 한 도훈과 수진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엇갈린 진심은 다시 닿을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도훈과 수진이 5년의 시간을 뛰어넘어 다시 만났다. 이번에는 도훈과 수진이 엇갈리지 않고 진심과 마주할 수 있을지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갈수록 짙어지는 감우성과 김하늘의 시너지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 8회는 오늘(18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