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 비아이 마약 의혹 '최초 제보자' 소환일정 조율

입력 2019-06-16 21:19 수정 2019-06-16 23:19

2016년 당시 수사 기록도 확인 중
A씨 진술조서·카카오톡 대화 등 담겨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16년 당시 수사 기록도 확인 중
A씨 진술조서·카카오톡 대화 등 담겨


[앵커]

경찰은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해서 최초 제보자 A씨와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먼저 A씨의 얘기를 들어본 뒤 비아이 등 핵심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인데요. 처음 의혹이 제기 된 2016년 당시 수사기록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비아이 마약 의혹을 처음으로 제기한 A씨는 오늘(16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외국에 체류중이라고 했는데 실제 어디에 있는지 한국에 도착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비아이 마약 의혹 전담팀을 구성한 경찰은 먼저 A씨와 소환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최대한 빨리 불러 진술을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토대로 비아이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조사 방향 등을 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2016년 당시 수사 기록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해당 수사기록에는 A씨의 세 차례 진술조서 등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문제가 된 비아이가 A씨에게 마약을 요구하는 취지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가 당시 YG로부터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경찰은 관련 기록을 통해 당시 진술내용과 수사 상황 등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