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풀려난 가해 선장…정부, 헝가리 검경에 철저수사 요구

입력 2019-06-15 20: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가 헝가리 경찰과 검찰에 유람선 침몰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가해 선장이 보석으로 풀려나면서 헝가리가 수사를 부실하게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자 직접 나선 것인데요. 헝가리 측에서는 선장이 달아나지 못하도록 밀착 감시하고 있고, 수사에도 최고의 검사들을 투입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헝가리 경찰과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습니다

가해 선박이 사고 직후 운행을 시작한 데 이어 선장마저 풀려나자, 부실수사 우려를 전달한 것입니다.

헝가리 경찰청장은 선장이 달아나지 못하게 전담팀을 꾸려 밀착 감시 중이라고 했습니다.

헝가리 검사장도 수사에 부다페스트 최고의 검사들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허블레아니호를 참사를 추모하기 위한 장소도 마련됩니다.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는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할 수 있는 방안을 한국 정부와 논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허블레아니호의 선사인 파노라마덱도 허블레아니호가 기념물로 쓰이기를 원한다고 했습니다.

남은 실종자 3명을 찾기 위한 수색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합동 수색팀은 사고 지점 아래 215km까지 수색 범위를 넓혔습니다.

헬기 2대와 보트 19대, 수색견을 동원한 60여 명의 대원이 작전에 투입됐습니다.

헝가리 언론은 현재까지 조사결과 바이킹 시긴호가 이곳 머르기트 다리 아래에서 허블레아니호를 추월하려고 하면서 어떠한 신호도 보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허블레아니호 참사가 인재였다는 것이 점점 더 확실해지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