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에어포켓서 '100분 사투'…뒤집힌 선박서 극적 구조

입력 2019-06-15 20:54 수정 2019-06-15 2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5일) 새벽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고기잡이배가 뒤집히면서 선원 1명이 배 안에 갇혔는데요. 100분을 버틴 끝에 극적으로 구조됐습니다. 배가 뒤집히면서 생긴 공기주머니, '에어포켓' 덕분이었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해경 구조대원이 바닷물 속으로 들어갑니다.

뒤집어진 배 주변은 부유물과 통발 때문에 접근이 쉽지 않습니다.

3번째 입수 끝에 손으로 더듬어 가까스로 선실에 접근합니다.

칠흑같이 어두운 배 안에는 사람이 살아있었습니다.

배가 뒤집히면서 생긴 에어포켓 덕분이었습니다.

[괜찮아요? 몸 괜찮아? (예, 괜찮아요.)]

58살 손모 씨는 구조대원과 함께 2분여 만에 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오늘 새벽 2시 50분쯤 전남 신안군 안좌도 앞바다에서 선장과 선원 1명이 탄 20t급 어획물 운반선이 뒤집혔습니다.

선장 58살 김모 씨는 곧바로 바다에 뛰어들었고 주변에 있던 어선에 구조됐습니다.

하지만 손씨는 배 안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갇혔습니다.

다행히 에어포켓이 생기면서 100분을 버텨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김씨와 손씨는 저체온증을 호소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사고가 난 어선은 오늘 새벽 1시쯤 목포 북항에서 양식사료를 싣고 신안군 도초도로 가던 길이었습니다.

해경은 암초를 만난 어선이 급선회하면서 뒤집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