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4당 "6·15 남북공동선언 정신 잇겠다"…한국당은 논평 안내

입력 2019-06-15 16: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19주년을 맞아 한반도 평화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15 선언은 한반도 공생공영을 모색하기 위한 남북대화와 협력의 첫 시대를 열었다"며 "역사적인 2018년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선언, 평양선언으로 이어지며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으로 가는 초석이 됐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19주년을 맞이한 오늘 6·15 선언의 정신을 다시금 되새기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국민을 위한 평화가 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6·15 선언은 통일의 원칙과 방안, 과정에서의 구체적 교류 협력까지 명시해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전환한 역사적 사건 그 자체였다"고 평가했다.

그는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평화는 바른미래당이 누구 보다 앞장서서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그 여정에 6·15 정신이 마르지 않는 지혜의 샘이 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문제가 답보상태에 있는 지금 김대중 전 대통령의 혜안과 불굴의 의지를 더욱 되새겨야 한다"며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한 적통 평화당은 6·15 선언 내용의 실질적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6·15 선언은 남과 북의 정상이 직접 만나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평화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기틀을 마련했다"며 "과감한 행동으로 다시 힘껏 평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6·15 선언과 관련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았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