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슈퍼밴드' PD "음악천재들에게 튼튼한 배경 되었으면"

입력 2019-06-14 13: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슈퍼밴드' PD "음악천재들에게 튼튼한 배경 되었으면"

JTBC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를 통해 밴드 음악의 매력을 안방극장에 전달하고 있는 김형중 PD가 "자발적인 입소문으로 관심이 높아졌을 때 정말 감동했다"고 밝혔다.

'히든싱어', '팬텀싱어'로 음악예능 명가가 된 JTBC의 세 번째 프로젝트 '슈퍼밴드'를 통해 김 PD는 보컬만이 아닌, 다양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참가자들과 이들이 만들어내는 밴드 뮤직 조명을 시도했다.

초반에는 많은 주목을 받지 못했던 '슈퍼밴드'는 프로듀서 오디션과 1~3라운드를 통해 갈수록 업그레이드되는 명품 무대를 보여줘 마니아 팬들의 양산과 함께 뜨거운 화제성을 만들어냈다.

"방송 초기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지만, 많은 대중에게까지 인지도를 넓혀가지는 못했던 시기에 시청자들과 여러 셀럽들이 자발적으로 SNS 등을 통해 프로그램의 홍보를 해 주셨다"며 "이게 입소문으로 이어지며 지금의 많은 관심이 되었는데, 무언가 만들어 낸 홍보가 아닌 정말 프로그램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의 힘으로 관심과 인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 정말 놀라고 감동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슈퍼밴드'를 만들면서 김 PD가 가장 바라는 것은 "참가자들의 튼튼한 배경이 되는 것"이다. 그는 "'팬텀싱어' 때부터 끈질기게 해 오던 이야기인데, 정말 대한민국에 음악 잘하는 분들이 많다"며 "특히 '슈퍼밴드' 참가자들은 정말 대단한 음악적 가능성을 갖고 있고, 동료들에게 자극을 받으며 지금도 비약적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슈퍼밴드'가 종영한 후에도 더 잘 될 것이고, 반드시 잘 돼야 한다"는 것이 김 PD의 최우선 희망사항이다. 김 PD는 "그러기 위해, '슈퍼밴드'가 지금보다도 더 튼튼하게 그들의 배경이 되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슈퍼밴드'에는 정통 록부터 팝, 발라드까지 그야말로 다양한 음악이 등장한다. 김 PD는 "모두의 취향은 다르고, '슈퍼밴드'에는 모든 취향이 공존한다"며 "모든 시청자들이 본인이 좋아할 줄 몰랐던 새로운 장르를 좋아하게 되고, 각자만의 '최애'를 찾아가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에게 이상적인 밴드란 존재하지 않는다"며 "비슷한 곳을 바라보는 사람들이 모여서 비슷한 곳을 향한 다양한 시선을 공유하는 것이 지금 현재 '슈퍼밴드' 참가자들이 줄곧 해오고 있는 작업들이다"라고 밴드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형태의 오디션이다 보니, 사실 기획 단계에서는 걱정이 많았다. 김 PD는 "경우의 수가 통제 불가능할 정도로 너무나 많은 프로그램이었는데, 오랜 기간의 기획과 시행착오 속에 가장 큰 줄기를 참가자들이 찾아가는 방향으로 방향을 맞췄다"며 "엄청난 우려가 있었지만, 결국은 출연자들이 몰입하고 집중하기 시작하며 정답을 넘어서는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아름다웠다. 제작진으로서도 즐겁고 신기한 경험이었다"고 돌아봤다.

'슈퍼밴드'는 이제 결선 라운드와 최종 파이널 무대로 가는 중요한 기점인 4라운드를 남겨두고 있다. 최종 우승 팀에게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 상금 및 부상 등의 특전들과 투어 콘서트 기회가 주어진다. 김 PD는 "참가자들이 최종적으로 어떤 조합 속에 어떤 음악을 하게 되는지, 끝까지 이들에게 힘이 되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음악과 뮤지션의 탄생을 많은 분들이 함께 해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시청자들에게 당부했다.

후반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JTBC '슈퍼밴드' 4라운드의 시작은 6월 14일 밤 9시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