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홍콩 시위' 미·중 갈등 새 변수로…"시진핑 진퇴양난"

입력 2019-06-13 20:27 수정 2019-06-13 22: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현장에 베이징 신경진 특파원도 합류를 해서 지금 취재를 하고 있는데 신 특파원을 통해 들어볼 내용은 중국 정부의 입장입니다. 이번 사태가 어떻게 흘러갈지는 중국 정부의 입장에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연결하겠습니다.

신 특파원, 홍콩 당국은 이번 시위에 '폭도'라는 틀짓기를 하는 것으로 일단 보입니다. 중국 정부의 입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이 이미 어제(12일) 시위를 평화 시위가 아닌 '조직적 폭동'으로 규정했다며 '폭동' 프레임을 밀어붙였습니다.

이어 "홍콩 정부가 법에 따라 처리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공산당 중앙과 홍콩이 일심 동체라는 의미입니다.

홍콩 독립 언론들은 어제 시위 현장에서 친중매체 기자들이 폭력 장면만 집중 촬영했다며 의도를 의심했습니다.

[앵커]

이제 강경한 대응을 하겠다라는 의지로 보이는 것은 당연한데, 당장 홍콩 의회는 친중파가 장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 법률 개정안 통과시키기가 가능하잖아요, 그렇죠?

[기자]

당초 계획은 어제 2차 심의, 20일 3차 심의 후 표결이었습니다.

오늘도 2차 심의를 진행하지 않았는데 2차 심의를 건너 뛰고 표결을 강행할지 주목됩니다.

홍콩 시민의 동향과 미국과 유럽연합 등 국제 여론의 반발 수위를 본 뒤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중국은 외부 세력, 특히 미국이 개입하고 있다 이렇게 비난하고 있습니다. 트럼프행정부가 최근 하나의 중국 원칙을 흔든데 영향을 받은 것도 있을테고, 또 홍콩 시위를 계기로 해서 시진핑 지도부를 압박하고 있다 이렇게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물러설 수 없다 이런 이야기죠?

[기자]

미국은 이번 '범죄인 인도 법률'이 미국 국내법인 '미국·홍콩 정책법'에 저촉된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홍콩에 거주하는 8만 5000명의 미국 시민과 1300개 미국 기업이 언제라도 중국에 넘겨질 수 있다고 보는 것입니다.

유럽 연합도 홍콩 시민의 관심에 동의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국제 여론 전반이 조심스럽게 입법에 반대하는 것입니다.

중국은 미국 주도의 서방세계가 홍콩의 자치권 지지 명분으로 시진핑 지도부 흔들기에 나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앵커]

트럼프하고 시진핑은 이제 10일, 15일 정도 앞이면 일본에서 만납니다. 주요 20개국 회의에서 만나게 되는데 그 전에 사태가 해결될 가능성은 있을까요?

[기자]

오늘 베이징에서 홍콩으로 오며 친중, 중립, 독립 성향의 홍콩 매체의 기조를 분석했는데요.

3000억 달러의 관세와 25%의 관세율로 압박하는 트럼프에게 홍콩시위가 더해지면서 시진핑에게는 진퇴양난에 빠졌다는 분석입니다.

주요 20개국 회의 직전에 만남의 형식과 목표를 확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는데 난관이 생긴 것입니다.

[앵커]

마지막 질문입니다. 미·중 무역전쟁 막바지 협상 추이에 따라서 중국이 사태를 서둘러 수습할지 아니면 다른 나라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계속 강경 대응할지 이것이 좀 변수가 될 것 같습니다.

[기자]

일단은 강경 대응을 이어가면서 법안을 통과시킬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하지만 법률을 통과시킬 경우 미국이 홍콩에 대한 각종 특례를 폐지하고 미국과 홍콩 사이의 범죄인 인도조약을 파기하는 등 각종 보복 조치를 거론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홍콩당국 모두 고민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