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장·통장 수당' 올린 당정협의…한국당 "총선용" 반발

입력 2019-06-13 21: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청와대와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문제를 놓고 충돌한 가운데, 민주당은 당정 협의를 집중적으로 열고 있습니다. '일하는 여당'을 부각해서 국회 복귀를 거부하고 있는 한국당을 압박하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오늘(13일) 정부여당이 내놓은 것은 이장과 통장의 수당을 올려준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은 "총선용 돈 풀기"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와 여당은 오늘 당정협의에서 전국의 이장과 통장의 기본 수당을 올려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정식/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현행 월 20만원 이내에서 30만원 이내로 10만원을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한국당이 국회를 보이콧한 상황에서 민주당은 당정협의를 집중적으로 가동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마냥 자유한국당을 기다릴 수만은 없습니다. 당정회의를 수시로 긴밀하게 가동하고…]

실제 최근 당정협의가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저소득층 구직자에게 수당을 지급하고, 버스사업장에 임금을 지원하는 정책 등이 당정 협의를 통해 발표됐습니다.

일하는 여당을 부각해 국회 복귀를 거부하는 한국당을 압박하겠다는 것입니다.

한국당은 "총선용"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이채익/자유한국당 의원 : 총선을 앞두고 기습적으로 국회에 보고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이렇게…]

일부 정책은 정부 여당이 가로챘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정용기/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 자신들이 선거를 앞두고 이 문제를 해결한 것처럼 공을 가로채려 하는 의도가 있다고…]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