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오슬로 연설…'국민을 위한 평화' 비전 발표

입력 2019-06-12 20:14 수정 2019-06-12 22:10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김 위원장 만나고 싶어"
"북·미 대화 교착 상태로 볼 수 있지만 친서 오가…대화 모멘텀 유지"
청와대 관계자 "사실상 북·미 정상에 보내는 메시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김 위원장 만나고 싶어"
"북·미 대화 교착 상태로 볼 수 있지만 친서 오가…대화 모멘텀 유지"
청와대 관계자 "사실상 북·미 정상에 보내는 메시지"


[앵커]

꼭 1년 전 오늘(12일)은 북한과 미국의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만난 날이지요. 요즘 상황을 보면 언제 그런 일이 있었나 싶기도 하기는 합니다. 그러나 오늘은 몇 가지 의미를 둘 만한 일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북유럽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조금 전 노르웨이에서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혔습니다.

북한은 오늘 이희호 여사의 장례에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보냈습니다. 판문점에 나와서 우리 측에 전달한 사람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입니다. 오늘 새벽에 트럼프 미 대통령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고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먼저 노르웨이 오슬로에 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하겠습니다. 안의근 기자가 지금 연결되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오슬로 연설이 조금 전 끝났고 또 질의응답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이 나왔습니까?

[기자]

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면서,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 선택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게 되어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4차 남북정상회담을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갖자고 제안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현재 정상 간 친서를 교환하는 등 북·미 간 대화의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지만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진다며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차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고, 그 내용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져야한다" 이렇게 밝힌 것인데, 이것과 관련해서 남북 간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것이 있습니까?

[기자]

문 대통령이 관련 내용을 오늘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정상이 만나지 않는 기간에도 한·미, 그리고 남북 간에 계속해서 대화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을 전후로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이라는 점은 짐작해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앵커]

지금 교착상태에 있는 비핵화 과정. 여기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죠?

[기자]

북·미가 비핵화 합의가 진행 중이라고 표현을 했는데요.

문 대통령 발언을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화가 교착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그것은 서로를 깊이 이해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70년 적대해왔던 마음을 녹여내는 과정입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새로운 비전이나 선언이 아니라 서로에 대한 이해와 신뢰를 깊이하는 것이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의 의지를 더욱 확고히 하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앵커]

이 얘기는 다시 말하면 뭐랄까요, 북한과 미국을 향해서 한 얘기다, 이렇게 해석도 되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도 사실상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대화에 대한 모멘텀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대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는 것인데요.

조속한 시일 내에 북·미 정상 간 대화를 재개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입니다.

한편 오늘 연설 장소는 오슬로 대학이었는데요.

1989년까지 노벨평화상 수상식이 열렸던 곳이라는 점이라 여러 가지 의미를 뒀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