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염 정화 계획' 빠진 공원화 계획…용산기지도 '난제'

입력 2019-06-12 21:10 수정 2019-08-07 10:59

정화계획 밑그림도 없어 '깜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화계획 밑그림도 없어 '깜깜'


[앵커]

서울 용산 미군기지 터는 앞서 보신 부산 기지의 70배 수준입니다. 계획대로 2027년까지 국가공원을 만들려면 오염된 땅을 정화해야 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하는데 JTBC 취재결과 아직 밑그림도 그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누가 이 작업을 해야할지 정부 내에서도 갈피를 못 잡고 있습니다.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용산기지에서 미군 주력은 떠났지만 아직 우리 정부가 완전히 넘겨받지는 못했습니다.

정부는 이곳에 2027년까지 국가공원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워뒀습니다.

하지만 심각한 부지 오염에 발목이 잡힐 가능성이 큽니다.

지난해 8월 국토연구원이 국토부에 제출한 공원조성을 위한 연구보고서에서도 "많은 시간을 들여 정화작업을 제대로 해야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보고서 어디에도 작업을 누가, 어떻게 할지는 적혀 있지 않습니다.

올해 말까지 세부 계획을 정할 예정인데 여기서도 정화 계획은 빠질 가능성이 큽니다.

누구도 먼저 나서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환경부는 반환 절차가 완전히 끝나야 오염 조사를 시작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환경부 관계자 : 그 절차는 아직 시작이 안 돼서, 우리는 전혀 상황을 모른다는 거죠.]

국토부는 공원 공사만 맡았다고 선을 긋습니다.

미군에 책임을 물어야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지만 협상은 진전이 없습니다.

목표한 시간 안에 공원은 커녕 정화도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환경단체들은 정화계획이라도 세우기 위해 내부 조사를 할 수 있도록 협상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