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용 최측근' 정현호 소환…삼바 증거인멸 등 조사

입력 2019-06-11 21:07 수정 2019-06-11 22:56

검찰, '승지원 회의'서 증거인멸 최종 승인 의심
정현호 사장 조사 뒤 이 부회장 소환 여부 결정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승지원 회의'서 증거인멸 최종 승인 의심
정현호 사장 조사 뒤 이 부회장 소환 여부 결정


[앵커]

오늘(11일) 서울중앙지검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업지원TF 사장이 소환됐습니다. 정 사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 회계와 이를 둘러싼 증거 인멸 과정에 깊이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 취재기자 연결되어 있습니다. 김선미 기자 나가있습니다. 먼저 검찰이 이른바 '어린이날 증거 인멸 회의'부터 조사를 했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검찰은 우선 정현호 사장이 지난해 5월 5일에 열렸던 '증거 인멸 대책 회의'에 참석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이 회의가 열리기 4일 전인 지난해 5월 1일,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의 분식 회계 의혹을 제기하면서 행정 제재와 검찰 고발 등을 예고했는데요.

이후에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그리고 삼성전자 임원들이 열었던 긴급 대책 회의에 정 사장도 있었는지 살피는 것입니다.

[앵커]

실제로 회의 이후에 증거를 없앴다는 구체적인 정황이 나왔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검찰은 이 '어린이날 회의' 이후에 삼성바이오 직원들이 노트북 등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뜻하는 이니셜 'JY'나 '합병', '미전실' 등의 단어를 삭제한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또 회사의 공용서버를 뜯어서 숨긴 것으로도 조사가 됐는데요.

현재까지 삼성전자에서만 증거 인멸 혐의로 구속된 임원이 5명입니다.

이들의 윗선인 정 사장이 이를 지시하거나 보고를 받았는지 살피고 있습니다.

[앵커]

결국 검찰은 증거 인멸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하고 관련이 됐다 이렇게 의심하고 있는 것이겠죠?

[기자]

맞습니다. 특히 이재용 부회장이 증거 인멸 과정에 관여한 정황도 조금씩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언급한 어린이날 회의 말고도 5일 뒤였던 지난해 5월 10일에 또 회의가 있었는데요.

삼성그룹의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이 부회장 주재해서 열었던 회의입니다.

검찰은 이 회의에서 증거 인멸과 관련된 최종 승인이 떨어진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삼성 측은 어제 보도자료를 내고 "사업내용을 중장기 계획을 세웠던 자리였다"라고 반박을 했는데요.

하지만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를 통해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에 유리한 방향으로 삼성 계열사 합병을 하고 이를 숨기려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그러면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해서 조사한다든가 하는 이런 쪽으로 수사가 확대될 수도 있습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정현호 사장이 맡고 있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해체가 되었던 미래전략실의 후신 격인 곳입니다.

이 부회장 등 총수일가를 보좌하고 또 그룹 차원의 사안을 담당하는 곳인데요.

특히 정 사장은 1990년대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유학을 하면서 이 부회장과 친분을 쌓은 뒤 줄곧 최측근으로 꼽혀 왔습니다.

그래서 검찰은 이 정 사장을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이 부회장의 소환 여부와 또 소환시기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