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원봉 서훈' 쟁점화…"기준상 불가능" 선 그은 청와대

입력 2019-06-11 08: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주 현충일 추념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약산 김원봉 선생을 거론하면서 이 문제가 정치 쟁점으로 떠올랐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어제(10일) 백선엽 장군을 찾아가 김원봉이라는 사람의 실체를 알리겠다고 말했고 한 매체는 '청와대의 김원봉 서훈 작전'이라는 표현까지 썼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국가유공자 심사 기준상 김원봉 선생은 아예 서훈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심수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백선엽 장군이 자신의 책 '6·25 징비록'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건넵니다.

황 대표는 김원봉 선생 이야기부터 꺼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김원봉이라고 하는 잘못된 사람들이 군에 뿌리가 된 것처럼 얘기하는 이런 것들 참 안타깝게 생각하고…]

한국당은 청와대가 김원봉 선생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조선일보는 청와대가 '김원봉 서훈 작전'을 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보훈처의 국가유공자 포상 심사 기준상 서훈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마치 이것을 바꿔서 할 것처럼 주장과 판단을 썼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논란의 여지가 없는 부분"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