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낮 카페서 '친형 살해' 50대 구속…흉기 등 미리 챙겨

입력 2019-06-10 08:25 수정 2019-06-10 1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낮에 인천의 한 카페에서 친형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친형 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씨가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고개를 숙인 채 취재진에게 혐의를 부인합니다.

[(친형 왜 살해하셨습니까?) 살해한 거 아닙니다.]

질문이 계속 이어지자, 손만 가로젓습니다.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 없으십니까?)…(지금 심정 한마디만 해주시죠.)…]

A씨는 과거에 마약 복용 등으로 13차례에 걸쳐 벌금형과 징역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 : 여러 가지 사정 중 하나가 자기가 감옥에 들어갔을 때 뒷바라지 안 한 부분도 서운하다.]

A씨는 지난 7일 낮 인천의 한 커피숍에서 자신의 형을 흉기로 수차례 찌르고 달아났습니다.

당시 약속 장소에 흉기를 챙겨오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장실질심사에서는 형을 다치게 할 의도는 있었지만 죽일 생각은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