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또 하나의 6월 6일…70년 전 오늘, 친일경찰의 '역사 테러'

입력 2019-06-06 20:25 수정 2019-06-06 22:41

반민특위 공격당한 그 날…"경찰들, 친일 증거 불태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반민특위 공격당한 그 날…"경찰들, 친일 증거 불태워"


[앵커]

노덕술 : 친일 경찰 / 독립운동가 수백 명 고문…'무죄'

이 사람은 일제에 맞서 싸우던 독립운동가를 최소한 수백명을 잡아서 고문하고, 심지어 죽이기까지 한 친일 경찰 노덕술입니다. 해방 후에 친일파 청산을 위해서 출범한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즉 반민특위에 체포됐지만 결론은 무죄였습니다.

박흥식 : 친일 기업인 / 일제에 군용기 헌납…'무죄'
이기용 : 조선 왕족 / 한일합병 1주년 축사 작성…'석방'

일제에 군용항공기를 헌납한 박흥식도, 조선 왕족임에도 일본 귀족이 된 이기용도 반민특위에 붙잡혀갔지만 금세 풀려났습니다.

오늘(6일)은 64주년 현충일인 동시에 공교롭게도 친일 경찰이 반민특위를 습격한 지 70년이 되는 날입니다. 이승만 정권은 70년 전 오늘 반민특위를 사실상 해체시켰고, 이후에 실제로 처벌을 받은 친일파는 단 1명도 없었습니다. 우리 현대사를 새로 쓸 수 있는 기회를 일부 정치 세력이 날려버린 날이 바로 70년 전의 오늘입니다.

먼저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중구의 한 공사장입니다.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지만 70년 전에는 반민특위가 있었던 곳입니다.

이곳에는 당시 전국에서 보낸 친일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과 또 각종 증거들 최소 수만 건이 모였습니다.

반민특위는 이 증거들을 토대로 친일파를 체포해 나갔습니다.

하지만 70년 전 오늘인 1949년 6월 6일, 친일 경찰 수십 명이 이곳을 습격했습니다.

오전 8시 당시 중부경찰서장 윤기병 등 경찰 50여명이 사무실에 들이닥쳤습니다.

이틀 전, 시경 사찰과장 최운하가 친일행위로 반민특위에 체포된 것에 반발하면서입니다.

[김진원/제헌의원 김옥주(반민특위 발의) 아들 : (반민특위 요원이) 질질 끌려 청사 뒤뜰에 가 보니 이미 많은 요원들이 두들겨 맞고, 무릎이 꿇리어 앉혀져 있었다고 합니다.]

특위 사무실 내 총무과에는 친일 행적이 담긴 문서들이 쌓여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백재호 조사관은 "목포에서만 고발장 6000통이 왔다"고 했습니다.

경찰은 이 문서들을 모두 찢거나 불태웠습니다.

[김정륙/반민특위 위원장 김상덕의 아들 : 이게(문서) 없으면 반민특위는 사실상 기능을 잃고 마는 건데… 그러니까 애들(친일경찰)이 들어와서 이 흔적부터 없애버린 거예요.]

친일의 증거가 사라지면서 체포된 친일파들이 줄줄이 무죄로 풀려났습니다.

광복 후 이승만 정부에서 경찰 간부의 80%는 일제에 부역한 친일 경찰로 채워졌습니다.

경찰 조직을 장악한 친일 경찰들은 자신들을 향할지도 모를 칼날을 피하기 위해 반민특위 흔들기에 안간힘을 썼습니다.

서울에 이어 강원과, 충북 등 지역 조사부가 잇달아 공격받았고, 그 사이 반민특위 위원들은 모두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이강수/역사문제연구소 연구위원 : 6월 6일이 시작이긴 하지만 그것이 전부 다가 아니고…전국적으로 확대되고, 국회 프락치 사건이나 백범 김구 암살 음모 사건 이런 거랑 연결되는…]

기습사건이 일어난 지 4달 만에 반민특위는 완전히 해체됐습니다.

(자료제공 : 민족문제연구소 백범김구기념관)
(영상디자인 : 김석훈·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