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년 만에 인도적 지원 재개…'남북 대화' 물꼬 틀까

입력 2019-06-05 20:54 수정 2019-06-11 11: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3년 만에 인도적 지원 재개…'남북 대화' 물꼬 틀까

[앵커]

이렇게 정부의 대북 지원이 3년 만에 이루어지게 됐습니다. 최근의 북한의 상황과 맞물려서 여러가지 전망이 나오는 그런 상황이지요.

통일부에 김소현 기자를 잠깐 연결하겠습니다.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지원은 사실은 2년 전에도 하기로 했다가 결국 그 돈이 가지 못했습니다. 이번에는 실행한다는 것인데 그때와 뭐가 달라진 것일까요?

[기자]

정부는 시급성이 달라졌다고 설명합니다.

지난 3월 유엔의 북한 식량 조사가 심각하게 나왔다는 것입니다.

좀 더 속사정을 들여다보면요.

정부가 2017년 같은 안을 의결하고 지난해 말까지 집행하지 않은 것은 북·미간 비핵화 협상 등 상황을 고려했던 것입니다.

이번에는 인도적 지원에 대한 미국의 태도도 달라졌다고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앵커]

이것을 계기로 예를들면 대화의 물꼬가 좀 터진다든가 하는 것을 정부가 기대하고 있는 것인가요 아니면, 그거하고는 별개라는 것입니까?

[기자]

정부는 '대화를 다시 시작하려고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이다' 이런 해석은 경계합니다.

인도적 차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입니다.

우리 정부 입장을 좀 생각해보면요.

지난해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잇달아 열리며 대화가 활발할 때는 남북경제협력 논의 등 할 수 있는 것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대화의 문을 꼭 닫고 있는 지금은 우리 정부가 쓸 수 있는 카드가 많지 않습니다.

이번 지원과 별개로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여당 의원이 국제기구를 통한 식량 5만t 지원을 언급한 바 있고, 직접지원도 여전히 검토 중입니다.

[앵커]

그런데 6월에 대화가 시작될 수 있을 것이다라는 이야기도 일부에서는 나오고 있는데 그러면 그것은 근거가 무엇인가요?

[기자]

우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연일 공개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김영철, 김여정 등 주요 인물들도 모습을 드러냈죠.

북한은 6·12 공동성명 1주년을 앞두고 낸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셈법을 바꾸라"며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다"고 했는데요.

'협상을 하자'는 데 방점이 찍혀있다고 전문가들은 해석합니다.

이달 말에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계기입니다.

북·미대화 재개의 기회로 살리려면 남북 대화가 필요하다고 우리 정부는 보고 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남북 정상이 신속하게 만날 수 있다"며 그 가능성을 열어놨는데요.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열매가 무르익기 전에 따면 이도저도 아닌 것이 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앵커]

통일부 장관과 청와대 이야기가 조금 다른 그런 상황이기는 한 것 같군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