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팩트체크] 핵·미사일에 전용?…대북지원 발표 뒤 '가짜뉴스' 또 활개

입력 2019-06-05 21:46 수정 2019-06-05 23: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오늘(5일) 대북 지원을 발표했습니다. 액수는 800만 달러, 94억 원 정도입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핵무기 자금으로 쓰인다", "미사일 개발비를 댄다" 같은 가짜뉴스가 금세 퍼졌습니다. 그러나 이 지원금을 다른 용도에 쓰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오대영 기자, 우리가 직접 지원을 하는 것이 아니잖아요?

[기자]

그렇습니다. 정부는 유엔산하세계식량계획에 450만 달러, 그리고 유니세프에 350만 달러를 '현금'으로 제공합니다.

그리고 이 두 기구는 이것을 '현물'로 바꿔서 북한에 제공합니다.

[앵커]

현금이 아니라 현물이다, 이것이 핵심인 것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이 만든 비스킷의 사진을 한번 보겠습니다.

'WFP'라고 이렇게 가운데 찍혀 있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이처럼 바로 먹을 수 있게 식품으로 만들어서 제공합니다.

유니세프도 백신을 비롯해서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식 등으로 전달합니다.

[앵커]

네. 그리고 누구에게나 다 지원하는 것도 아니잖아요? 구체적으로 좀 정해져 있죠?

[기자]

네. 대체로 5세 미만의 아동이나 임산부에게 제공을 합니다. 

2017년 유엔 안보리 결의 2375호로 정해진 기준입니다.

[앵커]

그러면 "핵무기에 전용될 것이다" 이렇게 주장하는 사람들은, "이런 규정은 규정이고 실제로는 또 다를 수 있지 않겠느냐" "우리가 직접 눈으로 확인하는 것도 아닌데" 이런 주장을 하는 것이잖아요?

[기자]

그런데 실제로 눈으로 확인합니다.

국제기구는 2006년에 '현장 확인을 못하면 지원하지 않는다'는 규칙을 만들었습니다.

북한 당국과 합의한 내용입니다.

직접 눈으로 점검할 수 있어야 제공하겠다는 것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북한에 11개 공장을 직접 운영합니다. 

이곳에서 식량을 만듭니다.

50명 넘는 직원이 평양사무소에 상주합니다.

식량이 제대로 전해지고 있는지 살피고 기록합니다.

대북지원을 하는 기구는 북한 현지에 이런 확인 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

[앵커]

언제, 어디서, 누구한테, 얼마가 제공되는지를 직접 점검을 하면 그 기록도 다 공개가 되는 것입니까?

[기자]

물론입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매달 보고서를 발표합니다. 

올해 4월 보고서를 한번 보겠습니다.

982t의 식량을 44만 8790명에게 지원했다, 구체적인 숫자까지 나와있습니다.

기숙학교 학생, 보육원, 소아병동, 임산부 등입니다.

WFP는 "식량 외에 현금 지원은 없다"라는 점을 보고서에 분명하게 밝히고 있습니다.

우리뿐만 아니라 프랑스와 스위스, 스웨덴, 캐나다 정부 등은 최근 수년간 이런 방식으로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