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2만석 웸블리서 "얼쑤 좋다" 떼창…런던은 'BTS 축제'

입력 2019-06-03 15:46 수정 2019-06-03 15:47

시사토크 세대공감…20대 '뉴스 Pick'
#BTS_세계인의_전설_되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시사토크 세대공감…20대 '뉴스 Pick'
#BTS_세계인의_전설_되자


[앵커]

네, 다음은 < BTS > 살펴보겠습니다.

[이영찬/20대 공감위원 : 네, 제가 오늘(3일) 공감위원분들과 함께 나누고자 픽한 뉴스인데요. < BTS, 21세기 비틀스다 > 입니다. 우리 가수 방탄소년단이 과거 비틀스와 퀸, 마이크 잭슨 등이 섰던 꿈의 무대,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한국 가수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열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전 세계 13개 도시를 돌며 공연을 하고 있는데요. 이번 웸블리 공연에는 6만 명씩, 총 2번의 공연에 걸쳐 12만 명의 관객이 동원됐습니다. 또 예매를 시작한지 90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는 기록을 세우며 세계적인 슈퍼스타 위엄을 자랑했습니다.]

· 꿈의 무대 '웸블리' 오른 BTS…런던이 열광했다

♬Dionysus - 방탄소년단
한 잔 one shot, 두 잔 two shots, 예술에 취해 불러 옹헤야.
다 마셔 마셔 마셔 마셔.

[이영찬/20대 공감위원 : 풍요와 황홀경을 상징하는 그리스 신화 속 술의 신 디오니소스, 노래 제목처럼 팬들은 일제히 음악에 취해 열광했고 직접 따라 부르기로 했습니다.]

[아미/BTS 팬클럽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 : "얼쑤 좋다" "You can't stop me lovin' myself"]

[이영찬/20대 공감위원 : 방탄소년단의 웸블리 공연 수익은 최대 250억 원에 이를 것이라는 얘기가 있는데요. 외신들은 방탄소년단이 이룬 성취가 어쩌면 비틀스가 이룬 것보다 더 큰 것일 수 있다며 '21세기 비틀스'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습니다. 저는 한국 가수가 세계적인 레전드 가수와 견주어 평가 받는 것 자체가 자랑스럽고 대단한 일인 것 같은데요. 충분히 비틀스만큼의 위상을 떨치고 있고, 21세기 비틀스라고 BTS가 불리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각 세대위원분들은 어떤 생각이신지 함께 이야기 나눠보고 싶습니다.]

· 한국어 떼창까지…BTS, 웸블리서 새 역사 썼다

· CNN "미국 무너뜨린 BTS, 비틀스보다 더 대단"

· 비틀스·퀸이 섰던 곳…팝의 성지 웸블리 달군 BTS

· 웸블리 2회 공연 12만석 매진…런던은 'BTS 축제'

+++

[앵커]

전세계 팬들의 응원 모습도 보셨고 조금 전에 해외팬들이 "얼쑤 좋다"라든지 "옹헤야" 이런 부분을 따라하는 모습도 보셨는데, 팬들의 목소리를 듣고 말씀 이어가겠습니다.

[미하엘/BTS 독일 팬 : 여기 온 이유는 제가 딸에게 (방탄소년단 콘서트) 티켓을 선물로 주었기 때문인데요. 제 딸이 정말로 기뻐했습니다.]

[아이샤/BTS 스웨덴 팬 : BTS는 앞으로 어린아이들, 젊은 사람들 포함해 모든 사람들의 잠재적인 본보기가 될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들은 겸손하고, 프로페셔널하고…]

· 웸블리 매출액 200억…스타디움 투어로 최소 1500억 매출

· CNN, 톱 기사로 '비틀마니아' 잇는 'BTS 열풍' 분석

· BTS "우리말 배워주는 팬들에게 감사"

· BTS "비틀스와 비견돼 과분한 영광"

· BTS "폴 매카트니와 협업하고 싶어"

+++

[앵커]

말씀하신 이 선한 영향력과 관련해서 방탄소년단이 그 동안 내놓았던 메세지들 한번 정리해봤습니다. 듣고 말씀 이어가겠습니다.

[RM/방탄소년단 리더 (UN 연설/2018년 9월) : 돌이켜보면, 다른 사람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걱정하기 시작한 이후 그들의 눈을 통해 저 자신을 보게 됐습니다. 나는 할 수 있는 만큼 강하게 나를 안아줄 겁니다. 조금씩 천천히 나 자신을 사랑하기 시작했습니다. 당신은 누구십니까. 자신을 얘기하세요.]

[지민/방탄소년단 멤버 (UN 홈페이지/현지시간 지난달 29일 게재) : 저희로 인해서 누군가가 조금이라도 더 행복해질 수 있으면 하는 마음에 계속 저희도 이렇게 실천하게 되는 것 같아요.]

[제이홉/방탄소년단 멤버 (UN 홈페이지/현지시간 지난달 29일 게재) : 희망을 주고 싶었습니다.]

(화면제공 :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튜브/자료제공 : 비틀스 공식 유튜브 계정·영국 CBS방송)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