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경화 "현장 수색 점검부터"…피해자 가족들도 현지로

입력 2019-05-31 07:21 수정 2019-05-31 09: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 정부는 사고 수습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소방청 구조대를 비롯해 신속 대응팀을 헝가리 현지에 급파한 데 이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본부장을 맡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현장으로 떠났습니다. 피해자 가족 10명도 오늘(31일) 새벽 처음으로 헝가리로 출발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강경화 장관이 어젯밤 11시 반쯤 인천공항을 통해 헝가리로 출국했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도착하자마자 현장에 가서 수색 진행 과정이라든가. 또 우리가 파견한 대응팀 활동 점검하고.]

강 장관은 수색에 진전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직은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강 장관은 출국에 앞서 주한 헝가리 대사를 만났습니다.

[모세 초머/주한 헝가리 대사 : 헝가리 당국이 모든 협력 모든 도움 드릴 것입니다. 또한 헝가리 당국이 직접 보고도 다 해드리겠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은 오늘 새벽 1시쯤 처음으로 헝가리로 떠났습니다.

[김동욱/과장 참조은 여행 : 지금 비행기는 10명이 간 게 맞습니다. 10명 하고 직원 3명·4가족]

이어 30명 가량의 가족은 오늘 오후부터 대한항공을 통해 헝가리로 출발할 예정입니다.

여행사 측은 직원 28명을 현지로 급파해 가족을 위한 숙박과 통역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