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전자 부사장 2명 영장 청구…"증거인멸 회의 소집"

입력 2019-05-30 20:55 수정 2019-05-30 22: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그룹 핵심 인물인 삼성전자 부사장 2명에 대해서 구속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은 분식 회계와 관련한 증거를 없애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지난해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회의를 이 두 사람이 소집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한민용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구속 영장을 청구한 삼성전자 안모 부사장과 이모 부사장은 그룹의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안 부사장은 이재용 부회장 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과 함께 그룹 미래전략실 후속 조직인 삼성전자 사업 지원 TF를 이끌었습니다.

이 부사장은 삼성 내에서 '핵심 재무통'으로 통합니다.

검찰은 삼성전자 TF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 등의 순서로 증거를 없애라는 지시가 내려왔다고 보는데, 이들이 그 과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같은 혐의로 이미 구속된 삼성전자 부사장들에게 실질적인 지시를 내린 것도 이들이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지난해 5월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회의 역시 두 부사장이 소집한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증거인멸 뿐 아니라 '회계 사기'에도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삼성이 바이오에피스의 지분을 잃을 것을 우려해서 추진했던 프로젝트 '오로라' 역시 이들이 주도했다는 것입니다.

두 부사장은 사업지원 TF의 수장 정현호 사장 바로 아래급으로 전해집니다.

이에 따라 정 사장 소환도 초읽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