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 당 산불대책회의 공무원 불참에 '격앙'…눈물도

입력 2019-05-29 15:42

"청·민주당이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래놓고 국회 정상화하자는 것인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민주당이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래놓고 국회 정상화하자는 것인가"

나경원, 당 산불대책회의 공무원 불참에 '격앙'…눈물도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정부·여당,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오전 국회에서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한국전력 등 관련 부처 차관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회의에 앞서 각 부처 및 기관은 한국당 측에 '불참'을 통보했고, 결국 한국당 홀로 회의를 개최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과 함께 "강원 산불피해와 관련해 장관들은 바쁠 것 같아서 차관들의 참석을 요청했고, 일부 차관들은 오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결국 어떻게 됐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라며 "정권의 이익을 계산해 공무원들을 출석시키지 않는 것이 이 정권의 민낯이다. 이렇게 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여당이 야당을 무시하면서 유감 표명은커녕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국회 정상화를 운운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결국 야당을 국정 파트너가 아닌 궤멸집단으로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약 40분간의 한국당 홀로 회의 이후에도 나 원내대표는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는 것인가"라며 "산불 피해 지역에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나 원내대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비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을 강한 어조로 비판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쟁에 앞장서는 것인가. 그게 청와대, 여당이 할 일인가"라며 "문 대통령이 지금 모든 정쟁을 사실상 총지휘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