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가이드인가"…아베 '극진 대접' 일본서도 논란

입력 2019-05-28 2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늘(28일) 경항공모함으로 분류되는 일본 호위함에 탑승했습니다. 평화헌법에 위배된다는 지적을 받는 핵심 군함에 올라서 일본에 힘을 실어주는 행보이기 때문에 논란이 일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3박 4일 국빈 방문 기간 지나치게 접대했다는 일본내 비판 여론이 높습니다. 아베는 트럼프의 관광가이드냐는 비아냥도 나왔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헬리콥터에서 내립니다.

아베 총리 부부와 만나 가가함에 탑니다.

국빈방문 마지막 날 가나가와현 해상자위대 해군기지를 찾은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미·일 동맹과 두 나라 사람들의 우정을 축하합니다.]

자위대는 가가함의 갑판을 개조해 수직 이착륙 스텥스기 F-35B를 탑재할 예정입니다.

2만7000t급 가가함을 사실상 항공모함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앞서 아베 총리는 미국의 F-35 105대를 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화답하는 듯 트럼프 대통령이 가가함에 직접 탄 것입니다.

아베 총리의 군사력 확대에 힘을 실어준 행보입니다.

아베 총리의 트럼프 접대는 일본에서 논란거리입니다.

골프 회동과 스모 관람, 전통식당의 만찬까지 지나치다는 것입니다.

공을 들였는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대일 무역적자를 계속 언급한 점도 아베 총리에 부담을 주고 있습니다.

입헌민주당의 쓰지모토 기요미 국회대책위원장은 "일본 총리가 여행가이드냐"고 비판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정상회담에서 공동성명이 나오지 않은 것과 관련해 "아베 총리의 접대만 눈에 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